2017년 12월 11일(월)
 

자전거 교통사고 예방은 교통법규 준수로 부터


입력날짜 : 2017. 10.10. 17:00

경산경찰서 교통조사팀/경사 윤명국= 어느덧 자전거 인구가 1,000만을 넘어 1,300만에 가까워졌다.

통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자전거는 주요 교통수단으로 자리 메김하고 있지만, 이용자들의 교통법규 준수 의식은 아직 미비한 실정이다.

매년 이로 인한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혹시 '자라니'라는 신조어를 들어 본 적이 있나요?

이는 자전거와 고라니의 합성어이다.

차량 운전자들에게 있어 고라니는 위협적인 동물이다.

갑자기 도로로 뛰어 든 고라니를 피하려다 사고가 나든지 아니면 고라니를 치게 된다.

결국 '자라니'는 천방지축 뛰어다니다가 언제 어디서 갑자기 나타날지 모르는 고라니를 자전거 운전자에 빗댄 표현이다.

교통법규 준수는 차량 운전자만의 몫이 아니다.

도로교통법 상 자전거는 엄연히 차로 분류돼 있는 만큼 자전거도 자동차와 같이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한다.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자전거 운전자의 교통법규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첫째, 자전거 전용도로를 이용해야 하며, 전용도로가 없을 경우 안전하게 도로 우측 가장자리를 이용해야 한다.

둘째, 횡단보도를 건널 때는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가야 한다.

자칫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보행자와 부딪힌 다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으로 처벌이 될 수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셋째, 중앙선침범, 신호위반, 음주운전 등 주요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한다.

대부분의 자전거 운전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사고는 이상의 주요 법규 위반으로부터 시작된다.

마지막으로, 운행 중 이어폰 사용은 삼가해야 한다.

사고 전 다른 차량의 운행이나 경음기 소리를 차단해 사고를 피하기 어렵게 한다.

자전거는 경미한 사고에도 생명에 중대한 위험을 초래하는 만큼, 운행 시 안전모 등 안전장비 착용과 함께 주요 교통 법규(중앙선침범, 신호위반, 음주운전 등)를 준수하는 습관을 가져야겠다.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02)2299-0890 | 기사제보:02)2299-0891 | 팩스:02)2299-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130-859]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36(전농동,조이전농프라자 4층)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 01069 | 등록일: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근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