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24일(화)
 

우리나라 위기의 관광산업 현주소
商議 ▲동남아·인도 비자제도 완화 ▲1인 관광통역사 등록기준 완화 ▲지역관광 콘텐츠 개발 등 촉구


입력날짜 : 2018. 04.15. 06:50

[서울DBS동아방송]서정용기자=최근 경북궁에는 한복을 입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보이고 있지만 사실상 대한민국 관광산업에 먹구름이 짙다.

최근 국내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은 뚝 끊기고 지갑까지 닫혔기 때문이다다.

방문지역이 서울과 제주지역으로 편중되는 현상도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한·중 관계회복을 계기로 중국인 관광객이 돌아오더라도, 국내 관광산업이 당면한 과제를 되짚어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관계자는“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은 1,724만명으로 사상 최대 규모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관광업계에 순풍이 불었다”며 “그러나 올해에는 사드갈등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소비패턴이 급변하면서 관광산업의 허약한 민낯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상의에 따르면,지난해 외국인 국내관광객수는 전년동기대비 23.5%나 감소했다.

특히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령 내려진 3월부터 외국인 관광객 수가 급락했다. 지난 7월엔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대비 40.8%나 줄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국내에서 쓰는 돈도 줄었다. 외국인 관광객 1인당 지출액은 2014년 1,247달러에서 2015년 1,141달러, 2016년 991달러로 2년 연속 하락했다. 올해 1~8월까지 1인당 지출액도 전년동기 1,010달러 보다 감소한 998달러를 기록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지 쏠림현상도 문제다.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지역 중에서 서울, 제주지역 비중은 2011년 89.9%였으나 2016년에는 98.2%로 증가했다.

지역방문율 3위 경기와 4위 부산은 외국인들의 발길이 뜸해졌다. 경기지역은 2011년 23.8%에서 2016년 13.1%로 감소했고, 부산지역도 2011년 14.1%에서 2016년 10.4%로 낮아졌다.

이훈 한양대 교수(대한상의 관광산업위원회 자문위원)는 “중국인 관광객의 가변성과 북핵을 둘러싼 안보위기 등으로 관광업계도 변화와 혁신의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면서 “국내 관광산업에 어려움을 주는 외부 상황은 언제든 다시 발생할 수 있으므로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대비하면서도 시장 다변화 등의 체질개선 노력은 계속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한상의는 국내 관광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
대한상의는 먼저 동남아국가와 인도 관광객에 대한 비자제도 완화를 제안했다. 일본은 2014년부터 인도네시아 관광객이 전자여권을 사전등록하면 비자를 면제토록 했다. 대만도 올해 11월부터 필리핀 관광객에 대한 비자면제를 시행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우리도 태국, 말레이시아 대상으로 적용하고 있는 비자면제를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국가로 확대 적용할 필요가 있다”며 “떠오르는 시장인 인도에 대해선 단체관광 비자신설을 검토해볼만 하다”고 밝혔다.

관광통역안내사(가이드)의 등록요건 완화도 주장했다. 국내에서 관광통역안내사를 하려면 국가자격증이 필수다.

또 1인 관광통역안내사가 기업에 속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장에게 일반여행업으로 등록해야 한다.

일반여행업으로 등록하려면 사무실을 보유하고 자본금 2억원이 필요하다. 자본금 기준이 2018년 6월까지 한시적으로 2억원에서 1억원으로 완화되긴 했지만 1인 관광통역안내사가 부담하기에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반면, 일본은 내년부터 국가자격증 없이도 관광통역안내사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대한상의는 “외국인이 우리나라를 올바로 이해하고 좋은 이미지를 갖기 위해서는 외국인을 직접 상대하며 우리 문화를 소개하는 관광통역안내사 활동을 활성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랍어, 베트남어, 태국어 등 특수언어 관광통역안내사는 공급이 부족하고 개별관광객 비중도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1인 관광통역안내사 등록요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관광 콘텐츠개발 지원을 요청했다. 대한상의는 “편중된 관광지역을 다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매력적인 관광명소를 지역별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동남아시아, 중동 관광객 대상으로 스키, 스케이팅 등 동계스포츠 관광상품과 우리나라의 휴전상황이 반영된 철책, 땅굴과 같은 전쟁시설물, DMZ 생태공원 등을 활용한 안보 관광상품 등 독창적인 콘텐츠 발굴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대한상의는 ▲지역명소를 소개하는 해외방송 프로그램을 제작지원하는 등 ‘지역 관광명소 마케팅 지원’ ▲최근 3년연속 줄고 있고 전체 R&D 예산의 0.01%도 안되는 ‘관광산업 R&D 확대’ ▲국가, 지자체 소유 컨벤션센터에 부여하는 재산세, 취득세 비과세 혜택을 민간으로 확대 적용 등 ‘관광산업 세제지원 강화’ 등을 요청했다.

최규종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관광산업은 ‘굴뚝없는 공장’이라고 불릴만큼 무공해 고부가가치 산업이며 해외관광객의 국내소비로 내수시장을 키울 수 있는 중요한 산업”이라며 “우리 관광산업도 새롭고 다양한 관광 콘텐츠 개발 등 외국인이 선호할 만한 여건을 만드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02)2299-0890 | 기사제보:02)2299-0891 | 팩스:02)2299-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130-859]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36(전농동,조이전농프라자 4층)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 01069 | 등록일: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근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