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일)
 

특검, 김경수 前 보좌관 한모씨 댓글조작 조사
박상융 특검보는 19일 브리핑에서 관련된 의혹과 사실에 대해 조사 밝혀


입력날짜 : 2018. 07.19. 18:35

[DBS동아방송]서정용기자=특별검사팀이 드루킹 댓글 조작 수사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박상융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한 보좌관과 관련된 의혹과 사실에 대해서 조사할 것”이라며 “오늘 조사 이후에 추가로 확인할 내용이 있으면 다시금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49)씨를 소환조사했다. 오후 1시20분께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한씨는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알고 있었느냐”, “경찰 조사에서 500만원 수수 사실을 인정한 것이 맞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김 지사의 최측근이었던 한모 씨는 지난해 9월 경기도의 한 식당에서 드루킹 김동원(49)씨가 이끈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한씨는 올해 3월 드루킹이 체포된 뒤 국회 커피숍에서 ‘성원’ 김씨를 만나 500만원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한모씨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뇌물수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특검은 일단 경찰이 송치한 혐의를 토대로 한씨를 소환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특검은 17일 한씨의 자택과 승용차를 압수수색해 그가 사용하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당시 특검은 한씨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관련한 추가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특검은 상대로 경공모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을 김 지사가 알고 있었는지,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을 할 때 한씨와 금전거래 사이 연결고리가 있는지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또 경공모 측으로부터 한씨가 2017년 2월께 경공모 ‘아지트’인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해 댓글 자동조작 시스템을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기에 한씨나 그가 수행한 김 지사가 댓글 조작에 관여했는지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02)2299-0890 | 기사제보:02)2299-0891 | 팩스:02)2299-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130-859]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서울시립대로 36(전농동,조이전농프라자 4층)
등록번호:서울특별시 아 01069 | 등록일: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