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수)
 

인천시, 특별한 가족과 함께한‘초가을 호캉스’
-한부모가족 캠프 통해“행복 쑥쑥, 자신감 쑥쑥!”
-올해 특화사업 첫발, 부모와 자녀의 위풍당당한 삶 응원


입력날짜 : 2019. 10.10. 12:03

[DBS동아방송]보도국=인천시가 지난 10월 9일부터 10일까지 영종 그랜드하얏트호텔에 한부모가족 100명을 초대해 1박 2일 가족캠프를 건강가정지원센터와 공동 추진했다.

이번 캠프는 혼자 힘으로 아이와 가정을 지켜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부모 가장에게는 재충전의 시간을, 자녀에게는 본인과 가정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첫날 영종도 레일바이크 체험을 시작으로 포토월 단체 작품화 만들기, 가족메시지 캘리그라피 만들기 등 체험형 교육시간과 가족이 함께 하는 레크레이션 등 부모와 자녀가 소통하고 사랑을 맘껏 표현할 수 있는 알찬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인천시는 올해 한부모가족 특화사업의 첫발을 뗐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전국의 한부모가족은 약 154만 세대이며 이혼, 사별, 미혼 부모 등의 이유로 전국적으로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인천에는 약 10만 세대가 살고 있으며, 부자가구는 25.9%이고 모자가구는 74.1%로 홀엄마 가족이 더 많다.

시는 민선7기 들어 처음으로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한부모가족 특화사업으로 가족캠프·사례관리 등을 추진, 그들의 위풍당당한 삶을 응원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우선 시는 기존에 3개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취약위기가정 지원사업’을 통해 연계하던 것을 올해 9개 건강가정지원센터로 확대하고, 전담 인력을 배치해 한부모가족에게 꼭 필요한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한부모가족이 ‘나홀로 육아, 나홀로 아동’이라는 어려움에 처해, 지원센터의 문을 두드리지 못하거나 지원 신청을 놓치는 경우가 많아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또한, 군·구의 건강가정지원센터를 거점으로 한 사례관리를 통해 어려움에 처한 가정에 해결책을 제시하고 극복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주민참여예산 여성분야 우선사업 중 하나로 한부모 역량강화 지원(2억 원)을 선정하는 등 한부모가족의 당당한 삶을 응원하는 사업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특히 내년에는 한부모가족 관련 비영리법인 및 단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해, 다양한 가족 형태를 수용하는 시민 인식개선 사업과 다양한 지원정책을 발굴해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예정이다.

또한 한부모가족만을 위한 맞춤형 부모교육·취업교육·힐링 프로그램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고, 자조모임도 지원한다.

한부모가족 캠프에 참여한 이현애 여성가족국장은 “한부모가족도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일원이며 당당하게 사회와 소통해야 한다. 다른 부모들처럼 본인이 일궈낸 가정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자녀에게 큰 꿈을 심어주길 바란다.”며 한부모 가장과 자녀들을 응원했다.

이어 “다양한 가족 형태에 대해 시민들이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인식개선 사업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부모가족 관련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저소득 한부모가족은 거주지 소재 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 하면 된다.

/배선범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962-0890 | 기사제보: 031)962-0890 | 팩스: 031)962-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