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20일(수)
 

이만희 국회의원 고액의 수협 퇴임 공로금 지적, 전수조사 및 통제장치 마련 촉구


입력날짜 : 2019. 10.10. 14:44

[DBS동아방송]보도국=지난 2001년 정부에서 1조1,581억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수협이 현재까지 9천억 넘는 돈을 상환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수협의 회원 조합에서는 퇴임 공로금 명목으로 퇴직 임직원에게 수천만 원에서 억대에 이르는 금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만희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영천시·청도군, 농해수위)에 따르면, 지역의 모 수협 조합장이 올 상반기 퇴임하면서 이사회 의결을 거쳐 5억 원의 공로금을 지급받기로 했다가 비난 여론이 일자 2억을 자진 반납하는 형식으로 3억 원을 받아간 사실이 있는데, 애초 결의된 5억은 해당 조합의 전년도 전체 순이익의 5%가 넘는 거액으로 내부에서조차 전례 없는 경우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또한, 수협의 91개 회원 조합 중 자료를 제출한 22개 조합에서 올 상반기 퇴직자에게 퇴직금 외에 퇴임 공로금 등의 명목으로 지급한 금품을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에만 5천만 원 1명, 3천만 원 이상은 4명에게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일하게 2007년에 입사해 2019년에 조합장으로 퇴임했음에도 퇴임시 순금열쇠와 기념타월 등 450여만 원이 지급된 경우가 있는가 하면 현금이 2천2백만 원 넘게 지급된 경우도 있었다.

이만희 의원은 "상조회 회칙에 따라 수백만 원을 지급했다는 한 곳을 제외하면 결국 조합원과 고객의 자산이 재원일텐데, 이런 식으로 과도한 퇴임 공로금이 지급되는 것은 분명히 문제가 있으며, 구체적인 재원이나 금액 산정방식이 아니라 단순히 지급할 수 있다는 식의 이사회 내규, 자체 상벌규정 등에 근거해 이 같은 거액이 지급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확인된 사례는 전체의 4분의 1 수준에 불과해 수협중앙회 차원에서 전수 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으며, 경영 성과를 감안하더라도 조합 간 수십 배의 차이가 나거나 지급규모 자체가 들쑥날쑥하는 것은 임직원의 사기 저하도 가져올 수 있으므로 중앙회 차원에서 퇴직금 외 퇴임자에 대한 금품 지급과 관련한 명확한 기준과 산정 방법, 재원 및 지급 범위 등을 상세하게 규정한 지침을 마련하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석재길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962-0890 | 기사제보: 031)962-0890 | 팩스: 031)962-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