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4일(화)
 

경기도민 71% "대북전단 살포 중단해야 한다"
-도민 59%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된다’ 인식
-도민 60% ‘최근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에서의 군사적 충돌 가능성 높다’
-도민 77% 도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 ‘잘했다’ 평가


입력날짜 : 2020. 06.24. 09:43

[DBS동아방송]보도국=최근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해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은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경기도는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도민 1200명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24일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응답자의 71%는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22%로 나타났다.

대북전단 살포가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지 묻자 응답자의 과반인 59%가 ‘위협이 된다’고 답했다. 반면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38%였다. 대북전단 살포가 북한 주민의 인권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도민의 61%가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대북전단 살포로 인해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에 대해서는 도민의 60%가 ‘충돌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도민의 77%는 도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에 대해 ‘잘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도는 지난 17일부터 11월 30일까지 연천·포천·파주·김포·고양 5개 시·군 전역을 위험구역으로 설정하고 전단 살포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도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대책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준 유지 44% △더 강화 41%로 ‘유지·강화’에 대한 의견이 85%인 반면, ‘더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은 11%에 불과했다.

향후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더 나빠질 것’(25%)이라는 의견과 ‘더 나아질 것’(21%)이라는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지금과 비슷할 것’이란 의견은 50%로 나타났다. 이는 2018년 4월 판문점선언 직후 조사한 남북관계 전망(‘지금보다 나아질 것’ 73%, ‘지금과 비슷할 것’ 18%, ‘지금보다 나빠질 것’ 4%)과 큰 차이를 보였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로 도민들이 생명과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모든 행정수단을 동원해 대북전단 살포 행위를 막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2일간 만18세 이상 경기도민 1200명 대상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83%p다.

/추선구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1656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989-3 세광빌딩 6 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