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토)
 

이만희 국회의원, NH투자증권 '옵티머스' 운용사 심사 면제해줬다


입력날짜 : 2020. 10.16. 17:19

[DBS동아방송]보도국=옵티머스 발 사모펀드 사기 사건에 가장 큰 피해 규모를 기록한 NH투자증권이 지난 7월 사모펀드 상품 검증 과정에서 도출된 법률검토 의견을 옵티머스 측의 고문 변호사인 윤석호에게 일임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된 가운데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에 대한 자체 운용사 심사도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판매사의 부실 검증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만희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영천시·청도군)이 NH투자증권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결과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에 대해 자사가 운용하는 '금융상품 관련 거래상대방 공통 심사기준'에 따른 운용사 심사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에 마련된 NH투자증권의 '금융상품 관련 거래상대방 공통 심사기준'은 금융상품 관련 거래상대방의 거래 여부를 심사하고 부적격 거래상대방 거래로 인해 발생하는 제휴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운용사의 재무제표, 회사 안정성, 회사 성장성, 지원 인력, 제재 사항 그리고 계획으로 구성된 배점표 형식의 기준이다.

이만희 의원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지난해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의 사모펀드 상품 검증 과정에서 내부 기준에 따른 운용사 심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 NH투자증권은 지난 2010년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의 전신인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사 시절 위탁판매계약을 맺고 해당 운용사의 사모부동산 상품을 판매했었는데 당시에는 '금융상품 관련 거래상대방 공통 심사기준'이 존재하지 않았었고 2010년에 이미 위탁판매계약을 맺은 상태여서 지난해 공식적으로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에 대해 운용사 심사를 거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옵티머스 펀드 사기사건의 핵심 중 한 명이라고 알려진 이혁진 대표가 설립한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사는 2015년에 AV 자산운용사로 사명을 변경했고 2017년 지금의 옵티머스 자산운용사로 탈바꿈했다.

증권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운용사의 사명 변경은 드문 일이며 무엇인가 숨기고 싶은게 있을 때 사명을 변경하는 것이 일반적이다는 입장이며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사는 지난 2013년 이혁진 대표를 배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적이 있고 2018년 이 대표는 횡령 및 배임이 사실로 드러나 해임됐다.

결국,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전 대표의 위법 행위와 경영상태 악화 등으로 금감원으로부터 기관 경고를 받는 등 논란이 많았음에도 10년 전 에스크베리타스 자산운용사 시절 해당 업체와 맺은 위탁판매계약만으로 운용사 심사를 제외한 것이다.

이만희 의원은 "고객의 자산 보호를 위한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만든 심사 규정을 제정 이전에 계약했다는 이유만으로 심사에서 제외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NH투자증권이 고객들의 자산 보호를 위해서는 규정 마련 이전에 맺은 계약이더라도 운용사 심사를 소급적용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NH투자증권 같이 거대한 증권사가 상품과 거래 운용사에 대해 이렇게 부실하게 검증했다는 것은 결국 옵티머스 자산운용사의 상품 판매를 위해 내부에서 누군가 강하게 밀어붙인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강하게 든다"며 "정관계 로비 등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피해자들이 하루 빨리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석재길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DBS동아방송 | 발행처: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16565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선동 989-3 세광빌딩 6 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구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