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7일(금)
 

지난해 국내여행객 87.1%, 대구관광지 다시 방문했다


입력날짜 : 2022. 08.07. 10:40

사진제공=대구시청
[DBS동아방송]보도국=대구시와 대구경북연구원은 지난해 국내여행객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국가승인 통계 '2021 대구관광실태조사'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이전 대비 여행객 특성 변화, 대구관광 만족도 평가, 방문 관광지의 변화 등 눈에 띄게 일부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2021 대구관광실태조사'는 대구시가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해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대구시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 만 15세 이상 국내여행객 2,000명을 대상으로 대구 주요 관광거점 14곳에서 설문지(42개 문항)를 이용한 대면 면접 조사방식으로 실시됐다.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여행객 87.1%(2019년 75.7%)가 대구를 다시 방문했다.

특히 국내여행객이 가장 많이 방문한 관광지는 대구수목원이 26.5%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동성로/중구시내일원(23.6%) ▲서문시장(18.7%) ▲김광석다시그리기길(17.6%) ▲송해공원(13.7%) ▲수성못/수성유원지(12.0%) ▲이월드(1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이한 점은 2019년 방문율과 대비해 '대구수목원'(16.4%→26.5%), '송해공원'(8.4%→13.7%) 등 실외 및 자연경관 관광지 방문율이 증가한 반면에 ▲서문시장(33.8%→18.7%) ▲동성로/중구시내일원(31.0%→23.6%) ▲김광석다시그리기길(25.2%→17.6%) 등 도시형 밀집관광지 방문율은 감소했다.

대구방문 국내여행객의 특성 변화를 살펴보면, 코로나19 여파로 2019년 대비 고령층(14.6%→18.6%) 및 경북도민(46.4%→60.3%)의 비중이 증가했고, 10대 관광객 방문 비중(11.5%→7.0%)은 감소한 반면, 당일여행객의 방문 비중(70.3%→83.9%)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관광 활동에 대한 항목별 만족도는 2019년 대비 ▲대중교통(78.9%→93.7%) ▲숙박(79.7%→86.8%) ▲관광지 매력도(76.6%→88.8%) ▲쇼핑(82.6%→92.0%) ▲식당/음식(79.2%→86.1%) ▲볼거리/즐길거리(88.0%→92.9%) ▲관광안내서비스(72.2%→75.6%)가 각각 상승했다.

국내여행객의 대구관광에 대한 긍정적 평가 항목에서는 2019년 대비 만족도(10.5%→17.4%) ▲추천의향(12.6%→14.5%) ▲재방문의향(22.4%→39.9%) ▲관광이미지 변화율(14.8%→20.0%)이 각각 증가했다.

'2021년 대구관광 실태조사' 분석결과는 학술적, 실무적으로 다양한 목적으로 대구시민 누구나 자료를 활용할 수 있으며, 대구통계포털(stat.daegu.go.kr>통계간행물>대구관광실태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국내관광 전략 방안을 수립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며 "특히 올 하반기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대구관광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실증적 관광통계 중심의 대구관광 정책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석봉길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방문자 카운터
전체365,213,098명
최대648,096명
어제99,459명
오늘80,472명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 : DBS동아방송 | 발행처 : 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 16465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30번길 12, 3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 : 박근출 | 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우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