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3일(월)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 새로운 기흥 시대를 이끌 다음 세대 정치인 진심으로 응원 하겠다
- 경기도의회 의정활동 책임감 있게 마무리
- 유능한 지방 일꾼 성장 계기 마련 평가 -


입력날짜 : 2022. 04.26. 14:23

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
[DBS동아방송]보도국=6월1일 실시되는 제8회 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별로 출사표를 던진 정치 희망생과 현역 정치인들간에 네거티브 등 공천 논란이 난무한 가운데, 경기도 진용복 부의장이 지역 후배 양성을 위해 과감하게 용퇴를 자청하고 나서 지역 정가에 신선한 화제가 되고 있어 주목이 되고 있다.

진용복 부의장은 재선 의원으로서 제10대 후반기 경기도의회 부의장에 당선하여많은 업무수행으로누구보다 경쟁력이 있는 정치인으로,시민들은 3선 도전이나 시장출마까지 예상해 왔던 바, 용퇴를 표명하자 많은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진용복 부의장으로부터 정치 소회와 앞으로 지역을 위해 해 나갈 생각을 들어 보았다..

Q-1. 8대 동시지방선거에서 불출마 선언을 했는데 최근 근황은?

“지난 4월4일 불출마선언을 하고 난 이후 지방선거가 본격화되면서 경기도의회 의정활동을 빈틈없이 마무리해야 하는 책임감을 크게 느낌니다. 또 지역을 위해, 용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고 의지를 밝힌 후배 정치인들을 격려하며 더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Q-2. 젊은 정치인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한 견해는?

“지역주민들과 함께 이룬 성과와 동행은 잊지 못할 것입니다. 못다 이룬 과제로 마음이 무거웠지만 다음 세대 정치인에게 기회를 주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없습니다. 저의 결정으로 지역 정치에 새로운 기회가 만들어지고 변화가 생긴다는 평가를 보낸다면 그 자체로 행복하다고 생각합니다. 제 연륜과 정치 경험이 후배들에게 진심으로 힘이 되길 바랍니다.”

Q-3. 그동안 지역 발전을 위해 많은 성과를 내고 도비 확보를 꾸준히 해 왔는데, 앞으로 기흥 발전을 위해 조언해 준다면?

“김민기 국회의원님과 함께 분당선 연장 사업이 반영된 계획안 확정을 위한 노력, 물 맑은 기흥호수 생태공원 조성을 위해 힘을 쏟았다. 미완의 과제는 다음 세대가 이어가 주길 바랍니다. 특히 단절 없는 기흥호수 둘레길을 위해 수상골프연습장 계약 연장 문제는 지속적으로 관심 가져야 합니다. 주요 현안과 민생복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정책이다. 항상 시민 입장에서 사안을 살피고 또 살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싶습니다. ”

Q-4. 용인출신 정치인으로, 기흥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면?

“용인 기흥의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기흥이 유능한 지방 일꾼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지역주민들과 소통하고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젊은 정치인들이 열심히 뛴다면 기흥의 가치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그 기대는 사람이 이끌고 만들어 낸다고 믿습니다. ”

Q-5. 향후 계획은?

“더불어민주당 지방선거를 승리를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경기도내 곳곳에서 열심히 뛰는 후보들에게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 부탁 드립니다.”

/이영완 기자




<저작권자ⓒ DBS방송 Dong-A Broadcasting Syste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방문자 카운터
전체349,917,289명
최대648,096명
어제97,129명
오늘55,125명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충처리인 | 사업제휴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고객센터    
대표전화 : 031)225 - 0890 | 기사제보: 031)225 - 0890 | 팩스: 031)225 -0870 | E-mail:dbs-tv@hanmail.net
제호 : DBS동아방송 | 발행처 : 동아방송주식회사 | 주소 : 16465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 130번길 12, 3층
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 등록일 : 2006.12.13 | 발행인 : 박근출 | 편집인 : 박기출 | 청소년 보호책임자 : 추선우
본 사이트에 게재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동아방송(주)가 보유합니다. 동아방송(주)의 사전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복사를 금합니다.